티스토리 뷰

반응형

감자 보관법 / 녹색으로 변한 감자, 싹이난 감자 먹어도 될까?

 


싹이 난 감자 먹어도 될까?

감자 싹에는 솔라닌이라는 독소가 있어서 잘못 먹으면 식중독에 걸립니다. 하지만, 감자의 싹이 난 부분을 잘라내고 먹는 것은 안전합니다. 하지만, 싹을 잘라낼 때, 눈이 남지 않도록 싹을 깨끗하게 잘라야 합니다.

 

보관중에 표면이 녹색으로 변한 감자 먹어도 될까?

감자는 장시간 햇볕에 노출되거나 장기간 보관하면 표면이 녹색으로 변할 수 있고, 이 부위에서도 솔라닌이라는 독성 물질이 생성되기도 합니다. 감자 싹은 신경쓰지만, 녹색으로 변하는 것은 신경 쓰지 않는 경향이 있어서, 이 또한 조심해야 합니다. 따라서, 감자 표면의 녹색 부분도 깨끗하게 잘라내고 먹어야 합니다.

 

 

반응형

 

솔라닌은 감자의 어떤 부분에 많이 함유되어 있나? 솔라닌은 감자에만 있는 걸까?

감자에 있는 독성 물질인 솔라닌은 감자 싹에 가장 많으며 다음으로 껍질, 살에 가장 적습니다. 솔라닌은 감자는 물론 토마토와 고추에도 함유되어 있지만 매우 작기 때문에 안심하고 섭취해도 됩니다.

 

감자의 솔라닌 함유량은?

100g의 보통 크기의 신선한 감자는 솔라닌 함량이 7mg 이하로 인체에 해롭지 않지만 장시간 햇볕에 쬔 보관 상태가 불량한 감자는 솔라닌 양이 늘어납니다. 보통, 감자 싹은 약 80~100mg/100g의 솔라닌을 포함합니다.

 

싹이 난 감자를 먹으면 나타나는 증상

감자가 싹을 틔우면서 글리코알칼로이드 함량이 높아지기 시작합니다. 그러므로, 싹이 난 감자를 먹는 것은 이 화합물들을 과다하게 섭취하게 할 수 있습니다. 증상은 일반적으로 싹이 난 감자를 먹은 후 몇 시간에서 최대 하루 안에 나타납니다.
만약 100g의 감자에 20mg 이상의 솔라닌이 들어있다면 먹을 때 해로울 수 있습니다. 솔라닌은 감자의 아린맛을 증가시키고 구토, 식중독 현기증, 목 가려움증을 유발하며 심할 경우 호흡곤란을 일으킬 수 있어 많이 섭취했을 경우 상당히 위험할 수 있습니다. 매우 민감한 사람이라면 소량 섭취에도 편두통을 유발합니다.

 

 

 

 

치료를 위해 위를 세척하고 필로카르핀, 메타콜린 등의 약품을 사용합니다. 게다가, 몇몇 작은 연구에서는 임신 중에 싹이 난 감자를 먹는 것이 선천적인 기형의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다고 합니다. 그러므로, 임산부들은 특히 싹이 난 감자를 피해야 합니다.
이러한 감자의 독성을 몰랐던 초기 유럽인들은 감자를 자주 먹기에 병 또한 자주 걸려서 감자를 악마의 음식이라고 불렀습니다.

 

감자 보관법 - 어떻게 보관해야 감자에 싹이 나지 안을까?

감자가 싹트지 않도록 하는 감자보관법은 감자를 담아둔 상자에 한 두 개의 사과를 같이 넣는 것입니다. 감자를 사과와 함께 보관하면 발아를 억제하는 가스인 에틸렌이 감자의 싹을 틔우지 못하게 해 오래 보관할 수 있습니다.
보통, 사과 한개는 약 10킬로그램 감자의 싹을 억제합니다. 반면 양파는 사과와 정반대의 역할을 해서 같이 보관하면 감자와 양파 모두 쉽게 상하기 때문에 같은 공간에 보관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