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턱 밑이 부었어요 부종- 어떤 질환일까? 원인은? 치료방법은?

 


턱 밑이 부었어요. 턱 밑에 부종이 생기면 눈에 띄고 걱정이 많이 생깁니다. 아래턱이 여러 가지 이유로 부은 상태인데, 대표적인 원인을 알아보겠습니다.

턱 밑이 부었어요 부종- 어떤 질환일까 원인은 치료방법은
턱 밑이 부었어요 부종- 어떤 질환일까 원인은 치료방법은

 

 

◇ 온몸에 열이 나고 아프면 급성타액선염입니다.

우선 부은 턱 부위를 눌렀을 때 통증이 있고 전신발열, 오한, 전신쇠약감 등을 동반한다면 급성타액선염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원인은 입에서 역류하는 세균감염인데 황색포도상구균이 가장 흔한 원인균입니다. 치료법으로는 적절한 항생제를 복용하면 3일 이내에 증상이 완화되며, 증상이 사라지더라도 보통 10일까지 복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통증을 줄이기 위해 소염진통제, 온열 마사지를 하면 진통 효과가 있습니다. 항생제를 복용해도 개선되지 않고 1주일 이상 지속되거나 악화되면 농양 형성을 확인해야 합니다. 농양 형성이 확인되면 수술로 제거해야 합니다.

 

반응형

 

◇ 만약 음식을 먹을 때마다 반복적으로 붓는다면 악하선 타석증

특별한 통증은 없지만 식사 때마다 아래턱이 붓고 시간이 지날수록 가라앉기를 반복하면 악하선타석증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정확한 원인은 현재 알려지지 않았지만 타액의 정체, 타액관의 염증, 칼슘염 등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타석의 80%는 악하선에서 생깁니다. 자주 발생하는 이유는 악하선에서 나온 타액이 더 염기성이며 점도가 높으며 칼슘염과 인산염의 농도가 높기 때문입니다. 또한 타석이 많이 생기는 원인 중 하나는 타액을 입으로 전달하는 악하선관이 다른 침샘보다 길기때무입니다. 식사 중에 타액이 분비되는데 이때 생긴 타액이 타석으로 인해 입으로 배출되지 못해 식사 때마다 약간의 불편함과 붓기가 반복된다는 것입니다.

진단은 CT 검사를 통해 타석을 확인하는 것이며, 타석 위치에 따라 치료 방법이 달라집니다. 혀 밑에 침이 나오는 악하선관 원위부 주변의 타석은 수술로 제거할 수 있습니다. 다만 타석 제거 후에도 반복적으로 타석이 형성되거나 악하선 깊숙이 타석이 형성되면 경부 절개를 통해 악하선절제술을 시행해야 합니다.

 

◇ 만약 아래턱이 붓기가 계속 커진다면, 악하선 종양

턱이 부었다 가라앉았다를 반복하지 않고 지속적으로 확대되거나 단단하게 만져진다면 악하선 종양을 의심해봐야 합니다. 머리와 목에 생기는 종양의 약 3%를 악하선 종양이 차지하고 있으며, 악하선에 생기는 종양의 절반은 악성종양입니다. 악하선 종양이 양성인지 악성인지 정확한 조직학적 진단은 악하선 조직의 특성상 종양을 완전히 절제해야 가능합니다. 따라서 악하선 종양이 의심되면 수술로 모든 종양을 제거해야 합니다.

 

 

 

 



같은 조직학적 분류를 가진 악성종양이라도 악성도가 낮은 경우라면 수술만으로 나을 수 있지만, 악성도가 높은 경우 수술 후 추가 방사선 치료를 하더라도 예후가 좋지 않을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 하선부위가 커지면 암이 전이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악하선부위지만 만져지는 혹이 악하선이 아니라 비대해진 악하선 주변의 경부 림프절인 경우도 있습니다. 이 경우 2cm 이상의 덩어리가 단단하고 주변 조직에 고정되어 있어 잘 움직이기 않습니다. 편도를 비롯한 구강과 인후두에서 발원하는 암이 전이된 림프절 비댈일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전문의의 진료를 통해 필요한 검사를 받는 것이 중요합니다.

악하선 및 악하선 종양의 절제가 필요한 경우, 기존의 경부접근방식은 경우에 따라 눈에 보이는 부위에 흉터를 남길 수 있습니다. 최근 기술이 발전하면서 로봇이나 내시경을 이용해 귀 뒤쪽 가려지는 절개선을 이용해 정상 조직을 최대한 보존하면서 악하선을 안전하게 절제하는 방법도 도입됐습니다. 최신 로봇 수술 기계인 다빈치 SP를 도입하여 최소한의 절개만으로 악하선 종양을 치료할 수 있습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